Home
커뮤니티

커뮤니티

영더책더 바로가기

잉플피플

  • 선생님의 간단한 소개 부탁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서울 서초동에서 영어 스토리북 독후활동 교습소 Blue Door English를 운영하고 있는 Tanya 김태희입니다. 저는 다양한 스토리북을 기반으로 기초 파닉스부터 독해까지 차별화된 커리큘럼으로 수업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아이들이 영어를 좋아하고 또 신나게 배웠으면 하는 마음에 재미있는 Arts & Craft, Baking 등 체험중심 독후활동을 통해 영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영어영문학을 전공했지만, 한때 미술 전공을 심각하게 고민했었던 저로서 미술과 접목시킨 영어수업은 천직과도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오늘도 저는 아이들과 함께 재미있는 영어 스토리북을 읽고 그림도 그리며 행복한 Bookmaking 수업을 진행했답니다.

  • 영어 티칭을 한 지는 얼마나 되었고, 어떤 계기로 시작하게 되었을까요?


    제 티칭 경력은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아요. Blue Door English에서 티칭을 한 지는 만 2년이 되었지만, 20년 전 대학생 새내기 시절부터 해외유학을 준비하는 학생들, 기업체 임원, 직장인 등 다양한 연령층을 상대로 강남과 종로 학원가에서 강의를 했어요. 또 청담어학원 연구소 Online 사업팀 Writing Tutor을 거쳐 TOEFL 강사로 아주 열정적으로 티칭했던 때도 있으니 경력이 꽤 오래된 것 같기도 하네요. 물론, 중간에 신문사에서도 일했고 대학원도 다녔고 Blue Door English를 개업하기 전에는 대기업 재무실에 10년간 근무하기도 했으니 제 티칭 경력은 스위스 치즈처럼 사이사이 구멍이 꽤나 많답니다. 하지만 늘 티칭에 대한 열정과 애정이 있었던 것은 확실합니다.
    티칭을 다시 본격적으로 시작한 계기는 바로 가족 때문이에요. 저는 어릴 적 부모님을 따라서 캐나다, 미국 등 해외 생활을 오래 했는데 그때 영어를 너무나도 재미있게 배웠고 “English=Fun”이라는 공식이 제 마음 속에 생겼던 것 같아요. 어쩌면 다른 사람들도 저와 같은 생각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 그 동안 학생을 가리지 않고 티칭했던 것 같기도 해요. 하지만, 무엇보다 엄마가 되고 나니 제 아이들에게 이 마음을 심어주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어요. 대학원 졸업 후 SK주식회사에 입사하면서 잦은 출장과 야근으로 티칭과 인연이 끝난 줄만 알았는데, 첫째 육아휴직 중 Play and Learn TESOL 자격증을, 둘째 출산 후 영어독서 지도사와 파닉스 지도사 자격증을 취득하고 나서는 아이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기 위해 퇴사를 결심하고 대치동 영어도서관과 서초동 학원 등에서 경력을 다지고 2017년 초 Blue Door English를 시작하게 되었답니다. 이제는 제 아이들뿐만 아니라 모든 아이들이 영어를 재미있게 배우고 “English=Fun”이라고 생각했으면 하는 마음에 열심히 가르치고 있습니다.
  • 현재 영어 교습소(Blue Door English)를 운영하고 계신데요. 이곳만의 특별함이라면 무엇일까요? 선생님만의 교육 철학이나 원칙이 있다면 함께 말씀해 주세요.


    Blue Door English의 슬로건은 "Open the door to a creative and fun learning experience!"입니다. Blue Door English는 오감과 창의력을 자극하는 즐거운 경험중심 영어교육을 실천하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아이들은 즐겁지 않으면 마음을 움직일 수가 없잖아요? 다양한 체험 수업을 통해 “English=Fun”이라는 마음 속 씨앗을 심어주고 재미있는 독후활동을 통해 아이들의 마음과 상상력을 움직이고 싶어요. 그래서 때로는 아이들이 저와 함께 화가가 되기도 하고 요리사나 과학자가 되기도 하며 놀이와 교육의 경계를 허물고 있답니다. 제 교육철학이나 원칙은 Blue Door English 이름에 녹아 있습니다. Blue Door는 안식처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데요, 요즘 아이들이 영어 공부를 하느라 너무 지쳐있고 심지어 영어를 싫어하는 아이들도 많죠. 저는 영어가 꼭 어렵고 불편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아이들이 느꼈으면 하는 마음에 교습소 이름을 Blue Door English로 지었고, 새로운 곳으로 들어가기 위해서 문을 열어야 하듯, 영어를 통해서 새로운 것을 경험할 수 있다는 뜻도 담았습니다.

  • 이퍼블릭의 유료 세미나 '수요지식회'를 3회차에 걸쳐 진행 중이신데 반응이 무척 뜨겁다고 들었습니다. 선생님께서 진행하시는 세미나의 특징은 무엇인가요?


    지난 6월 Experience-based Learnings Through Arts & Craft로 제 첫 번째 수요지식회 세미나를 진행했는데요. 참석해 주신 선생님들께서 경청해 주시고 너무 즐겁게 참여해 주셔서 다시 10월에 Halloween Crafts and Activities for Children을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했습니다. 그리고 12월에는 크리스마스 체험수업을 주제로 세미나를 앞두고 있습니다. 제 세미나의 특징은 재미있는 스토리북과 미술을 접목시킨 다양한 독후활동입니다. 유명한 동화를 재해석한 스토리북 또는 신인작가들의 새로운 스토리북을 주로 활용하고 또 Read Aloud 시연을 통한 스토리북 활용법과 연령별 독후활동의 How To를 보여드리고 있어요. 그리고 저와 함께 직접 Craft 활동을 하면서 스토리북뿐만 아니라 다양한 Lesson Plan과 어떻게 접목시킬 수 있는지 보여드리려고 노력하고 있답니다.

    사용하고 계신 영어교재 중에 추천하고 싶은 교재가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체험 중심의 수업에 도움이 되는 A*List의 오감체험영어 Ready, Set 시리즈를 추천하고 싶어요. 특히 Ready, Set, Cook!과 Ready, Set, Create! 그리고 Ready, Set, Discover!는 수업 활용도가 높고 또 아이들이 좋아하는 Activity가 포함되어 있어서 너무
    좋습니다.






  • 끝으로,앞으로의 꿈이나 계획에 대해서 말씀 부탁드립니다.


    저는 아이들이 영어를 꼭 스트레스 받아가며 힘들게 배울 필요가 없고 즐겁게 배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어요. 제가 어렸을 때 스토리북을 통해서 꿈을 꾸고 영어를 재미있게 배웠듯이 “English=Fun” 공식이 아이들 마음 속 깊숙이 자리잡아 어른이 되어서도 오랫동안 영어와 함께 즐겁게 지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더 나아가 Blue Door English가 단순한 독후활동 영어교습소가 아니라 의미 있는 스토리북 읽기를 통해 아이들의 가치관과 꿈을 키울 수 있는 곳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이렇게 꿈을 꾸며 열심히 가르치면 아이들과 다양한 스토리북을 읽고 창의적인 독후활동을 함께 하며 친구 같은 선생님이 되겠죠? 꼭 그랬으면 좋겠네요.

category

장바구니 카카오톡 상담
잉글리쉬플러스 인스타그램 잉글리쉬플러스 페이스북 잉플SNS
top